보도자료

언론홍보 자료 및 최신 소식을 알려드립니다.
제목 땅끝황토친환경영농조합법인 세계농업기술상 수상
조회수 1114
작성일자 2020-08-21

 



 전남 해남 땅끝황토친환경영농조합법인(대표 윤영식)이 제26회 세계농업기술상 수출농업부문 대상을 수상했다.


   세계일보가 주최하고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촌진흥청이 후원하는 세계농업기술상은

   지난 1995년부터 농업발전에 공로가 큰 농업인과 유공공무원을 선발해 표창해 오고 있다.


   농업분야에서는 가장 권위있는 상으로 알려져 있으며,

   시상식은 19일 서울 은행회관 국제회의실에서 개최됐다.

   시상식에서는 해남군 농업기술센터 이세라 농촌지도사가 지도기관부문 유공공무원상을 수상하기도 했다.







         
▲해남 땅끝황토친환경영농조합법인이 제26회 세계농업기술상 수출농업부문 대상을 수상했다. ⓒ해남군
       


   땅끝황토친환경영농조합법인은 지난 2017년부터 해남에 수출 쌀 전문재배단지를 조성해

‘하양 가바 쌀’ 브랜드로 현재까지 92톤을 미국에 수출하고 있다.

특히 중국시장 개척을 위해 중국수출 쌀 가공공장을 인증받아 ‘관해미’ 브랜드로

오는 8월 말 첫 수출을 시작으로 올해 총 30톤 수출 할 계획이다.


또한 국제적 신뢰를 확보하고 수출확대를 위해 미국유기인증(USDA), 중국유기인증(CQC), 할랄 인증, 중국유기가공공장 인증을 취득했다.


철저한 품질관리를 통해 친환경 고품질 기능성 쌀을 생산하고

미국, 중국 등 해외시장을 개척해온 성과를 인정받아 전남 친환경농업 대상, 수출농업우수사례 경진대회 최우수상에

이어 또다시 큰 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.


한편 윤영식 대표는 “식량작물수출생산단지 시범사업을 통해 고품질 기능성 쌀 생산기반 구축부터

세계시장 진출에 많은 도움을 주신 해남군과 전남농업기술원, 농촌진흥청, 농림축산식품부 등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리며,

앞으로 글로벌 시장 개척과 수출국 확대를 위해 앞장서겠다”고 수상소감을 전했다.


이날 함께 수상한 이세라 농촌지도사는 “이번 수상을 계기로 미국, 중국뿐만 아니라 세계 여러나라에

해남 농산물이 수출될 수 있도록 세계인이 원하는 친환경 쌀 생산기반조성과 기술지도에 힘쓰겠다”고 말했다.